북한인권개선모임


뉴스현장 "고향의 가족 그리워” 마약 투약 탈북자 3명

  • xxzzyy 2013-09-29 14:51:34 조회 908 추천 30
[앵커멘트]

마약을 투약한
탈북자 3명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.

이 중 한 명은
고향에 대한 향수와
이북에 남겨둔 가족에 대한 걱정을 견디지 못해
마약을 투약했다고 고백했습니다.

고정현 기잡니다.


[리포트]

지난 2003년 북한을
탈출해 남한에 정착한 A씨는
최근 악몽에 시달렸습니다.

북한에 남겨둔
형제자매 4명이 처형당하는
꿈이었습니다.

향수병까지 겹친
A씨는 결국 마약에 손을 댔습니다.

[인터뷰 : 마약 투약 탈북자]
“북한에서 (가족들이) 경찰에 붙잡혀 (가는 꿈을 꿔서)
떨리고... 자면서 가위에 많이 눌려요.”

경찰은
A씨를 포함해
마약을 투약한 탈북자 3명과
이를 사고판 조선족 10명을 붙잡았습니다.

[인터뷰 : 최재호 / 서울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]
“밀반입책 조선족 김 씨는 중국에서 저렴한 가격으로
마약을 구입한 후에 한국에 들어와 약 100배에 가까운
높은 금액으로 판매를 하였습니다.”

탈북자들의
마약 중독이 점차 늘고 있습니다.

최근 5년 간 범죄를 저질러
붙잡힌 탈북자 중
마약사범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합니다.

[인터뷰 : 김희태 / 북한인권개선모임 사무국장]
“가족에 대한 그리움, 또한 아픔이 있고요. 또 고향에 대한
향수도 있고, 한국 정착 실패 등 많은 문제들이 복합적으로
작용하면서 쉽게 마약에 빠지고...”

전문가들은 탈북자들이 한국에 정착할 때
마약 관련 범죄가 중범죄인 사실을
철저히 교육해야한다고 강조합니다.

채널A 뉴스 고정현입니다.

Copyright 1999-2021 Zeroboard